최상준 작가는 일상에서 만나는 손맛이 느껴지는 유리를 제작합니다.

공장에서 찍어낸 틀에 박힌 유리가 아닌, 비슷하지만 다른, 일상과 함께할 예술품을 만나보세요.

floating-button-img